내 삶의 쉼터
시골 아낙으로 늙어가는 길목에서 가끔씩 되돌아 보는 쉼터이길 원합니다.   친구추가

 

서리꽃(siskin1004)
E-mail : siskin57@hanmail.net ☎:010-4830-3785   

 

   
hongyee017
조병기
siskin1004
17영인
sunokmoon
   
  내 안의 소중한 사람...
2004-12-21
 

 


* 맑은 햇살 아래서 눈을 기다리는....* 송두리째 나를 헐어 내리는 듯한 한기 서린 바람 속을 걸으며 얼어붙은 입술 위에 스며드는 따스함. 내 안의 소중한 사람....... 삶의 끈을 놓고 싶을 때마다 더운 바람으로 찾아와 마냥 늘어지는 게으름을 추스려주는 내 안의 소중한 사람....... 맑은 햇살 아래서 눈을 기다리듯 늘 목이 마른 내 영혼에 하늘 닮은 샘물을 부어주는 내 안의 소중한 사람........... 2004.12.21.....siskin1004 ♣힘이 되어 줄 암 것두 없어서 끄적였던 글과 사진 올려봤심더. 못난 모습 자꾸 올려 다른 친구덜에겐 미안하지만 우리....... 힘내자구요. 내 안의 소중한 사람을 위해 멋지게 살아야겠지요?

* 같이 있고 싶은 사람... 펌글 * 향이 좋은 차 한잔을 마시며 닫혀있던 가슴을 열고 감춰온 말을 하고싶은 사람이... 꼭 한사람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외로웠던 기억을 말하면 내가 곁에 있을께 하는 사람... 이별을 말하면 이슬고인 눈으로 보아주는 사람... 희망을 말하면 꿈에 젖어 행복해 하는 사람... 험한 세상에 구비마다 지쳐 가는 삶이지만 때로 차 한잔의 여유 속에 서러움을 나누어 마실 수 있는 마음을 알아주는 단 한 사람... 굳이 인연의 줄을 당겨 묶지 않아도 관계의 틀을 짜 넣지 않아도 찻잔이 식어갈 무렵 따스한 인생을 말해주는 사람이면 슬픈 삶을 말해도 울지 않고 참 행복하겠습니다 살아있다는 증표의 호흡처럼 나를 당신에게... 이러한 사람으로 머물게 해주세요 어디엔가 좋은 벗이 있다는 걸 잊지 마세요

>
 
       
 
코멘트 (2)
 

| 1 2 3 4 5 다음
제목 , 내용